> 지방자치 > 충북
"춤추는 구름 사이로 떠오르는 해 보러 오세요."-옥천 용암사 운무대, 지금이 "운해'와 ‘일출’ 사진 찍기 최고-
이정 기자  |  lj21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07  14:28:28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충북 옥천의 천년 고찰 용암사 운무대는 일 년 중 이맘때가 일출 사진 찍기에 최고로, 지금 전국에서 모여든 사진작가들의 카메라 셔터 소리가 울려 퍼진다.

“너무나 아름다운 일출입니다. 저도 이런 사진 담고 싶어요”

“적당히 있는 안개가 더 사진을 빛내 주는 듯하네요”

“이런 일출을 찍을 때 얼마나 기분이 좋으셨을까?”

“이탈리아 토스카나 부럽지 않은 풍경이네요”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에는 작가들이 올려놓은 용암사 일출 사진을 보고 저마다 감동의 목소리를 댓글에 가득 담고 있다.

용암사에서 바라보는 운해와 일출은 미국 CNN go에서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50곳에 포함될 정도로 낮게 깔린 구름은 춤을 추듯 일렁이고 금강 쪽에서 밀려오는 운해를 뚫고 떠오르는 붉은 해는 수묵화 같은 산봉우리마저 짙게 물들인다.

   
▲ 옥천 용암사 일출 모습

옥천군은 작가들에게 사진 촬영하기 좋은 장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산에 오르는 길을 정비하고 전망대도 만들었다.

전망대는 “구름이 춤추는 장면을 볼 수 있다” 해서 운무(雲霧)대라고 이름 지었고 1전망대부터 3전망대까지 3곳이 있다

용암사는 새벽녘에 일출을 찍기 위해서 작가들이 모여들고 낮에는 보물 1338호인 ‘옥천 용암사 동서삼층석탑’ 등 문화재 가득한 사찰을 둘러보려고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또한 용암사는 해발 656m의 장령산 북쪽 기슭에 자리 잡고 있어 등산객에게도 인기가 높아, 용암사를 거쳐 산을 넘어가면 옥천 힐링1번지 단풍이 절정에 물든 장령산자연휴양림과도 만날 수 있다.

장령산자연휴양림 옥천 9경 중 하나로, 사시사철 색다른 멋이 있는 곳이지만, 특히 이맘때 절정을 이루는 휴양림의 단풍은 설악산, 내장산 못지않다.

군 관계자는 “옥천은 천혜의 자연을 품고 있는 관광지가 많아 여행객들이 꾸준히 늘고 있다” 며, “관광지와 인근 맛집을 연계한 여행 코스를 개발해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일조 하겠다”고 말했다.

이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 10, 미수넥스투빌 910호   |  대표전화 : 042-331-4050  |  발행인·편집인 : 육심무
청소년보호책임자 : 육심무 제호 : 충청포스트  |  등록번호 : 대전, 아00275 |  등록일 : 2016.04.27
사업자등록번호 : 305-21-90741   |  등록일 : 2014. 7. 23
Copyright © 2019 충청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