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 충북
4만여㎡가 울긋불긋 꽃대궐을 이루는 옥천 별빛수목원-3년간 준비과정 거쳐 2014년 개장, 꽃나무들 화려한 절정은 5월 초까지-
이정 기자  |  lj21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0  23:47:31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팍팍한 일상 속 도심에서 조금 떨어진 충북 옥천군의 한 시골마을에 수만 그루의 화려한 꽃나무를 보며 힐링할 수 있는 곳이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옥천군 청성면 도장리 4만여㎡ 부지에 하우스 3동과 영산홍 단지가 조성돼 있는 별빛수목원으로, 400여종 10만그루의 꽃나무들이 함께 어우러져 세상 그 어디에도 없는 아름다운 꽃대궐을 만들어 낸다.

   
▲ 별빛수목원 모습

전남 완도가 고향인 서이룡(75) 대표는 서울에서 부동산중개업과 회사를 다니며 모은 돈을 한 평생 소원이었던 수목원 개장을 위해, 경기도, 충청도 등을 오가며 3년간의 준비과정을 거쳐 2014년 이곳에 개장했다.

수목원 안에는 서대표와 부인의 정성스런 손길이 담긴 각양각색의 수많은 나무들이 서로 경쟁하듯 꽃망울을 터트리며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다.

추운 겨울을 이겨내고 한창 얼굴을 든 동백꽃은 핑크, 블랙매직, 진분홍, 흑춘, 화이트레이스 등과 짧게는 10년에서 길게는 150년까지 자란, 국내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아카도, 수향을려, 서이, 진여월, 디오플파인 등은 그 가치를 따져 물을 수도 없다.

요즘같이 나들이하기 좋은 계절에는 주중의 경우 하루에 70여명, 주말에는 300명 가까운 방문객들이 도심을 떠나 이곳에서 힐링과 휴식을 취한다.

꽃나무들의 화려한 절정은 오는 5월 초까지며, 이곳을 둘러보는 데는 개인당 3~6천원 정도의 비용이 든다.

서대표는 “꽃나무가 하루가 다르게 쑥쑥 커가는 과정들이 자식을 키우는 것과 같다”며 “한창 절정을 꽃들을 보고 많은 이들이 소소한 행복을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 10, 미수넥스투빌 910호   |  대표전화 : 042-331-4050  |  발행인·편집인 : 육심무
청소년보호책임자 : 육심무 제호 : 충청포스트  |  등록번호 : 대전, 아00275 |  등록일 : 2016.04.27
사업자등록번호 : 305-21-90741   |  등록일 : 2014. 7. 23
Copyright © 2019 충청포스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