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방자치 > 충북
군북면 자모리, 영양 만점 부추 수확 한창-부추 따뜻한 성질의 천연강장제,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 함유 각종 성인병 예방-
이정 기자  |  lj2130@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5.15  23:37:16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노지부추 제철을 맞아 주산지인 충북 옥천군 군북면 자모리에서 부추 수확이 한창이다.

부추는 천연 자양강장제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우리 몸의 양기를 돋우는 따뜻한 성질을 가진 채소로, 각종 무기질과 비타민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어 노화를 방지하고 각종 성인병을 예방한다.

특히 부추 속에 함유돼 약간의 매운 맛과 신맛을 내는 황 화합물과 베타카로틴 성분이 항산화, 항암효과를 갖고 있어 면역력을 높이고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만들어 주며, 날것도 좋고 익혀도 좋은 부추는 그 어떤 기본적인 재료들과도 잘 어울려 그 이상의 빛과 맛을 낸다.

대청호 주변 깨끗한 바람과 공기를 맞고 자란 자모리 부추는 색이 선명하고 진한 담녹색을 띄는 데다 잎도 굵고 곧게 뻗어 전국에서도 손에 꼽힌다.

지난달 중순부터 부추 수확을 시작한 김성각(66)·서정순(65) 부부는 자모리 3천300여㎡ 크기의 밭에서 40여년째 부추 수확을 하고 있다.

자모리 부추연구 작목반장을 맡고 있는 김씨는 “우리 자모리 부추는 일일이 수작업으로 수확해 깨끗한데다 주 거래처인 대전 농수산물 시장과도 가까워 그 어디보다도 신선한 품질과 부드러운 식감을 보장한다”고 말했다.

   
▲ 부추 수확이 한창인 자모리의 김성각(66)·서정순(65) 부부

옥천군 지역 전체 생산량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군북면 자모리에서는 전체 60여개 농가의 20ha 밭에서 연간 600t 정도의 부추를 생산한다.

대부분이 대전시 오정동과 노은동 농수산물 시장 경매를 통해 출하되며, 현재 1.5kg 1단이 2천원 안팎에서 활발한 거래가 진행되고 있다.

이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대전광역시 유성구 유성대로 736번길 10, 미수넥스투빌 910호   |  대표전화 : 042-331-4050  |  발행인·편집인 : 육심무
청소년보호책임자 : 육심무 제호 : 충청포스트  |  등록번호 : 대전, 아00275 |  등록일 : 2016.04.27
사업자등록번호 : 305-21-90741   |  등록일 : 2014. 7. 23
Copyright © 2019 충청포스트. All rights reserved.